가정용 라돈측정기 1000원에 2일 임대

김현태 리포터 | 기사입력 2018/08/09 [21:59]

가정용 라돈측정기 1000원에 2일 임대

김현태 리포터 | 입력 : 2018/08/09 [21:59]

 

▲ 강남구민이면 누구나 단돈 1000원에 라돈측정기를 2일동안 임대할 수 있다.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라돈측정기를 단돈 천원만 받고 대여를 시작했다.

 

9일 구에 따르면 가정용 라돈측정기 10대를 구매해 지난 6일부터 1천원에 2일 동안 대여하고 있다.

 

강남구민이면 누구나 구청 홈페이지(www.gangnam.go.kr) ‘소통과 참여’에서 온라인 신청할 수 있으며, 측정기는 구청 환경과에서 받아 가면 된다.  측정기 수령 시에는 반드시 신청인의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이번에 대여하는 라돈측정기는 가정용으로 10분마다 측정된 라돈 농도가 업데이트 되고, 수치가 환경부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기준치(4pCi/l 또는 148Bq/㎥)를 초과하면 알람이 울린다.

 

알람이 울리는 경우에는 충분한 실내 환기로 라돈 농도를 저감할 수 있다.

 

 

양미영 환경과장은 “라돈측정기 대여를 시작으로 외부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실내공기 관련 정책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
뉴스포털(new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