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성남 고등동에 '글로벌 전략 R&D 허브' 조성

경기도-성남시-HO프린팅코리아 양해각서 체결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16:25]

HP, 성남 고등동에 '글로벌 전략 R&D 허브' 조성

경기도-성남시-HO프린팅코리아 양해각서 체결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0/21 [16:25]

▲ 이재명 경기도시사(가운데)와 은수미 성남시장(왼쪽),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 대표이사가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 김승환 기자


‘실리콘밸리 혁신의 상징’으로 꼽히는 세계 굴지의 IT 선도기업인 HP가 경기 성남시 수정구 고등동 일원에 R&D 허브를 조성한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임신옥 인사총괄전무, 저스틴 지(Justin Chi) HP본사 디자인&건축 프로젝트매니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HP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도와 성남시, HP는 ‘글로벌 전략 R&D 허브’의 성공적 구축 및 IT 산업발전을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판교 알파돔시티’ 건물 내에 입주하는 ‘업무시설’과 수정구 고등동 일원에 건립될 ‘R&D 센터’ 등으로 구성되는 ‘글로벌 전략 R&D 허브’에는 총 4억달러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도지사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가치가 ‘공정함’에 있다고 생각하며, 그것은 기업이든 개인이든 지역이든 다르지 않다”며 “기업들이 (역량을) 충실하게 발휘하고 기여한 만큼의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부당한 규제없는 공정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행정이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정치의 목적은 국민들이 편하게 잘 살게 하는 것으로, 현실적으로는 ‘지역경제활성화’와 ‘일자리창출’이 정말 중요한 과제”라며 “(HP가) 대성공을 거둬 경기도뿐 아니라 대한민국 사회에 큰 사회적 기여를 해주길 기대한다. 신속하게 사업이 완수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이사는 “전 세계 프린트 시장에 새로운 입지를 만들기 위해 어려운 일도 많았는데 좋은 입지에 자리잡을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아시아 실리콘밸리에 큰 규모 사업의 시작을 하게 된 만큼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노하우 공유를 통해 함께 ‘상생의 장’을 만들어 나갔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은 시장도 “저수지, 식물원, 청계산으로 이뤄진 생태공원으로 재생할 예정에 있는 곳인 만큼 판교 내에서도 가장 친환경적인 곳에 입지하게 될 것”이라며 “대중교통을 대폭적으로 충원하는 등 HP의 그동안 노력에 대한 충분한 계획을 갖고 있다. 이 모든 것을 주도한 경기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HP는 2022년 2월까지 성남시 고등동 일원에 지상 7층, 지하 5층 규모의 ‘R&D센터’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HP는 성남시 백현동 알파돔타워 건물 일부를 임대해 지난달 ‘업무시설’ 입주를 마쳤다.

 

R&D센터와 업무시설 등으로 구성되는 글로벌전략 R&D 허브는 HP 프린팅 비즈니스의 중요부문인 A3 프린팅의 글로벌 전략 허브이자 연구개발 기능을 수행하게 될 예정으로, 연구개발인력만 1300명 이상이 근무하게 된다.

 

도는 글로벌 전략 R&D허브 구축이 완료될 경우, 양질의 일자리 창출효과는 물론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