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부동산시장 불안시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추가지정 검토"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09:42]

기획재정부, "부동산시장 불안시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추가지정 검토"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18 [09:42]

▲  기획재정부


[OBC더원방송] 기획재정부는 18일 '부동산시장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주택시장 동향과 안정적 관리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부동산 시장의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계속 할 것"이라며 "'관계부처 합동 현장조사'를 통해 시장 교란행위를 계속 점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실수요자 보호, 투기 근절, 맞춤형 대책‘ 3대 원칙 하에 주택 실수요자를 철저히 보호하되, 부동산 이상거래‧시장불안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여

시장 안정을 지켜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강조했다.

 

이와 함께,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 등 안정적 주택공급, 도시재생뉴딜 및 건설형 공공임대주택 확대 등 공급측 대응도 지속 추진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간 발표한 시장 안정방안을 기본으로 부동산 시장의 과열 내지 불안 조짐이 있을시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추가지정을 검토하는 등 필요한 정책을 주저 없이 시행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