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트로트사부' 홍진영X박현빈, 트로트=무지개,엄지 엄지 척~!★

황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2/23 [22:07]

'집사부일체, 트로트사부' 홍진영X박현빈, 트로트=무지개,엄지 엄지 척~!★

황세연 기자 | 입력 : 2020/02/23 [22:07]

 

 

▲ 집사부일체 화면 캡처     © 황세연기자


[OBC더원방송]

 

2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신상승형재(신성록,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는 트로트 사부 홍진영, 박현빈과 함께 일상을 함께 보냈다. 트로트 여신 홍진영과 남신 박혁빈은 ‘집사부일체’를 통해 ‘흥 폭발’ 무대를 선보였다.

 

홍진영의 집에 있는 노래방기계로 멤버들의 본격 맛깔나는 트로트 무대가 시작됐다. 신성록의 노래에 홍진영은 "당장 데뷔해도 되겠다"고 했다. 이승기의 노래가 시작되자 사부들은 감탄을 거듭했다. 장윤정이 트로트 생태계를 위협할 거라며 '황소개구리'라는 별명을 지어준 육성재가 노래를 시작하자 사부들이 놀랐다. 육성재는 100점을 받았고 박현빈은 "진짜 잘 한다"며 감탄했다. 홍진영은 "왜 윤정언니가 황소개구리라고 했는지 알겠다. 노래를 진짜 맛있게 부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사부 홍진영에게 던진 “트로트란 무엇인가”에 대해 홍진영은 '트로트'를 무지개로 정의했다. 홍진영은 "트로트도 무지개처럼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고 넓은 폭의 감정을 가진 노래다. 희노애락이 담긴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현빈은 트로트가 '요람에서 무덤까지'라며 인생을 말하는 노래라고 밝혔다.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