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VS오세훈 '광진(을) 대첩'

이탄희(용인정), 김주영(김포갑), 이재영(양산갑) 전략공천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4:23]

고민정VS오세훈 '광진(을) 대첩'

이탄희(용인정), 김주영(김포갑), 이재영(양산갑) 전략공천

김승환 기자 | 입력 : 2020/02/19 [14:23]

▲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빅매치 성사(?!)/ 사진=오세훈, 고민정 SNS


[OBC더원방송] 오는 4.15 총선에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추미애 법무부장관 지역구인 광진을에, 이탄희 전 판사를 표창원 의원 지역구, 용인정에 각각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1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2차 전략공천지역 후보자 선정 결과, Δ서울 광진을(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Δ경기 용인정(이탄희 전 판사) Δ김포 갑(김주영 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Δ경남 양산갑(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등 4곳의 후보자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최고위원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고민정 후보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과 국정 기조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 해왔고, 국민 대변인으로 공감정치의 대변인 될 수 있어 적합한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발표는 지난 17일 최고위 의결에 따른 1차 발표에 이은 것으로, 이날까지 총 8곳의 전략공천 후보자가 확정됐다. 1차 발표에서는 Δ서울 종로(이낙연 전 국무총리) Δ경남 양산을(김두관 의원) Δ경기 남양주병(김용민 변호사) Δ경기 고양병(홍정민 변호사)의 후보자가 정해졌다.

 

고 전 대변인의 공천 지역인 광진을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리 5선을 한 지역구다. 미래통합당에서는 거물급 인사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어 격전지로 부상했다.

 
PHOTO
1/50